기사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유료서비스 안내 최종편집 2019.08.18 PM 11:25     
헌재, 정투기관 입찰참가...
'고위층 빙자 사기&#...
법무부, 사시1차 합격자 2...
노 대통령 "수사권조...
법무부, 자진출국 중.러 ...
대법원 2005. 11. 25. 선...
대법원 2005. 11. 24. 선...
대법원 2005. 11. 16. 선...
대법원 2005. 11. 10. 선...
대법원 2005. 7. 14. 선고...
출소자 자립안정을 위한 ...
"정상적 구입 개인택...
재범방지를위한제언
한국갱생보호공단 이사장...
[독자투고]유모씨와 판결...
우리 이쁜 아이유
테스트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남자들이 싫어하는 여자들...
어느 여학교의 급훈
폐인의 등급(장안의 화제)...
이상한 시계
유명인 이름풀이
시민단체, '셀프후원...
"억대 연봉 집행관, ...
'데이트폭력' ...
난폭운전도 처벌한다…최...
보이스피싱 '오명균 ...
청주지검 강도상해 소녀 ...
브라질 사법부, 의원 당적...
판례로 본 의료사고 법적 ...
"숨진 아들 합의금, ...
설 전후 검찰 수뇌부 인사...
    각 고등법원
 "드루킹 '혼자 뒤집어쓰겠다' 싶어 김경수 연루 말해"
경공모 윤모 변호사, 김 지사 항소심 재판서 증언

댓글 조작 혐의 등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드루킹' 김동원씨가 지난해 수사 초기만 해도 김경수 경남지사와의 공모 사실을 밝히지 않으려 했다고 김씨 측근이 법정에서 주장했다.  김씨 등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들이 떠안고 가려다 수사 중반에 마음을 바꿔 김 지사의 연루 사실을 털어놨다는 주장이다.  경공모 회원이자 이 사건으로 기소된 윤모 변호사는 9일 서울고법 형사2부(차문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 지사의 항소심 속행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같이 주장했다.


윤 변호사는 "지난해 3월 산채 압수수색이 이뤄졌을 때 김동원은 피고인(김경수) 쪽에서 경공모를 제거하려고 압수수색했다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당시 '너희들이 이걸 감당할 수 있겠느냐'는 취지로 저항한 것도 맞다"고 말했다.


윤 변호사는 "그러나 긴급체포되고 나서는 '결국 다치는 건 경공모밖에 없다'고 생각해서 무조건 피고인에게 빌어야 한다고 얘기했다"며 "그런 과정에서 김 지사와의 댓글 공모 자체는 밝히지 않는 거로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윤 변호사는 김씨가 구치소에 수감된 상태에서 조선일보에 '폭로' 편지를 보내기 전까지만 해도 "구속된 경공모 회원들이 모든 책임을 지기로 전략을 짰다"고 털어놨다.


윤 변호사는 특검팀이 "사건 초기엔 거짓말을 해서라도 피고인의 연루 사실을 숨기려 한 것이냐"고 확인하자 "그렇다"고 답했다.


그 이유를 묻자 윤 변호사는 "당시 김동원은 (구속된) 저희를 풀 수 있는 사람은 피고인밖에 없다고 생각한 것"이라며 "항복을 하고 싹싹 빌고 '한 번만 살려달라, 그러면 정치 부분과 전혀 관계를 안 맺겠다'고 생각한 것 같다. 그래서 피고인과의 관계가 얽히지 않은 것처럼 진술을 유지했다"고 답했다.


김씨는 그러나 지난해 5월 조선일보에 '옥중 편지'를 보내 김 지사가 파주 경공모 사무실을 방문했을 때 매크로 프로그램을 직접 보여줬고, 김 지사의 승인을 얻어 댓글 작업에 나섰다고 주장했다.


윤 변호사는 "김동원 판단에는 검찰과 경찰에서 몰아가는 식으로 뒤집어씌우고 언론에서도 파렴치범으로 몰아가는 걸 보고 이러다간 혼자 뒤집어쓰고 헤어나오지 못하겠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추측했다.


증언을 마친 윤 변호사는 별도로 발언 기회를 얻어 김 지사 측 지지자로 추정되는 사람이 따라오면서 "듣기 거북한 말"을 했다며 "지지하는 건 존중하지만 증인으로 나온 사람에게 그런 말을 하거나 위해를 가하는 상황이 되지 않게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재판장은 이에 "지지자들이나 반대자들이 격해서 그런 것 같은데, 국민들이 성숙한 자세를 보여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김태진 기자 ktj@lawpeople.co.kr

 기사전송    기사프린트    
Law Peopl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입력 : 2019-05-09 18:47:28   

  • 독자의견        이름      비밀번호    
  • 보안단어 "law"를 입력해 주세요.                    

    박근혜, '특활비 2심' 징역 5년으로 감형…총 형량 32년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를 지원받은 혐의로 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항소심에서 일부 감형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3부(구회근 부장판사)는 25일 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5년과 추징금 27억원을 선고했...

    '이재명 항소심' 출석 증인 "이재선 생전 정상적으로 사회생활"

    이재명 경기지사의 이른바 '친형 강제입원' 의혹과 관련한 항소심에 24일 출석한 증인이 숨진 이재선 씨가 생전에 사회생활을 하는 데에 별다른 지장이 없었다는 취지의 증언을 했다.  이날 수원...

    이재명 '친형 입원' 증인 전직 비서실장, 증언 거부권 행사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재직시절 비서실장을 지낸 윤 모씨가 22일 이른바 '친형 강제입원' 의혹 사건과 관련한 증언을 거부했다.  이날 수원고법 형사2부(임상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

    MB 재판 또 나온 이학수, '삼성 추가 뇌물'에 "자금 지원 의미"

    이명박 전 대통령의 추가 '삼성 뇌물' 혐의와 관련해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법정에 나와 이 전 대통령에게 불리한 증언을 내놨다.  이 전 부회장은 17일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

    특검, '댓글조작' 드루킹 2심서 구형량 높여…총 징역 8년

    19대 대통령선거 등을 겨냥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 등으로 기소된 '드루킹' 김동원 씨에게 특검팀이 항소심에서 징역 8년을 구형했다. 1심 때 구형한 징역 7년보다 1년을 더 늘렸다.  특검팀은 ...




    [대법원 인사] 고위법관 인사...
    법무부 보호직 인사
    [대법원인사] 법관 인사
    대법원 인사
    [대법원 인사]=2011년1월1일자...
    서울변호사회 신규 등록 변호...
    2005년 2월 신규등록 변호사
    서울변회, 2월 신규 변호사 등...
    서울법무사회 법무사 동정
    [이전] 이흥기 변호사
    [부고] 이상훈 대법관 부친상
    [부고] 김일두 전 대검차장 별...
    [부고] 장호중(강릉지청장) 부...
    [부고] 신재현(김앤장 변호사)...
    [부고] 송광수 변호사 모친상
    유동집합물 양도담보계약의 효...
    호주제의 헌법불합치결정과 새...
    인지소송에서 혈연상의 친자관...
    법인대표의 경영상의 판단과 ...
    파산절차상 상계와 상계권 제...
    증여세부과취소청구소장
    채권자계좌번호신고서
    재산조회신청서(개인회생)
    변제계획안(개인회생)
    부동산가압류신청서
    [북한의 법] 상속법
    공탁서 작성요령
    보호관찰에 대하여...
    교정 관련 상식 몇가지
    [이혼] 위자료 청구권
    Copyright(c) 2004 Law People. All rights reserved.   (주)로우 데일리                 개인정보 보호정책 | 회원약관 | 저작권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445-4 삼성래미안 유니빌 1414호  
    사업자등록번호 : 214-87-56929   통신판매신고번호: 서초4667호   대표자 : 이용헌
    대표전화 (02)583-0965  Fax (02)598-1616  Mail to : info@lawpeople.co.kr